Home · 커뮤니티 · 공지사항

공지사항

공지사항

수포자 첫 고비는 '분수 사칙연산'

  • 관리자 (bisa)
  • 2022-01-06 11:55:00
  • hit72
  • vote0
  • 211.224.122.81

수포자 첫 고비는 ‘분수 사칙연산’

셋 중 한 명이 “수학 공부 포기”…기초학력 미달 비율보다 2.4배 높아

수학 공부를 포기한 이른바 ‘수포자’ 고교생 비율이 정부가 파악하고 있는 기초학력 미달 학생 비율보다 2.4배 높다는 분석이 나왔다. 수포자 양산의 가장 큰 이유는 ‘누적된 학습 결손’으로, 초등학교 분수와 분수의 연산 단원이 첫 번째 난관으로 지목됐다. 초등학교 6학년 10명 중 7명은 ‘수학 성적을 올리기 위해 사교육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시민단체 사교육걱정없는세상(사걱세)과 국회 교육위원회 강득구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초·중·고등학교 학생 3707명과 초·중·고교 교사 39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5일 밝혔다.

조사 결과를 보면 ‘스스로 수포자라고 생각하나요’라는 질문에 초등학교 6학년 학생의 11.6%, 중학교 3학년생의 22.6%, 고등학교 2학년생의 32.3%가 ‘매우 그렇다’ 또는 ‘그렇다’고 응답했다. 이 같은 응답 비율은 지난해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발표한 국가수준학업성취도평가 결과 수학교과의 기초학력수준 미달 비율을 크게 웃도는 것이다. 당시 조사에서 중학교(3학년)와 고등학교(2학년)의 수학교과 기초학력 미달 비율은 각각 13.4%, 13.5%로, ‘본인을 수포자라 생각한다’는 비율이 이보다 각각 1.7배, 2.4배 높다.

수포자 비율만큼 수학으로 인해 정서적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는 학생들의 응답도 많았다. ‘나는 수학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는다’는 질문에 초등학교 6학년 학생의 44.9%, 중학교 3학년생 60.6%, 고등학교 2학년생의 72.4%가 ‘그렇다’고 응답했다. 이 같은 현상은 학교 급이 올라갈수록 수학 개념이 복잡해지고 수학 공부의 양이 많아지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중학교 수학 교사들은 학생들이 수학을 포기하게 되는 가장 큰 이유로 ‘누적된 학습 결손’(69%)을 꼽았다. 이어 ‘수학 교육과정의 양이 많고 내용이 어려워서’(17%), ‘변별을 위한 평가제도 때문’(16%) 순이었다.

사걱세 측은 “‘누적된 학습 결손’은 주로 초등학교 때부터 시작돼 중·고등학교로 연속되는 것이기 때문에 초등학교 수학교육에서 학습 결손이 일어나지 않도록 세심하게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수포자 발생 학년과 내용에 대해 응답한 결과를 보면 다수의 교사가 초등학교 3학년 나눗셈과 분수, 그리고 5~6학년으로 이어지는 분수의 사칙연산을 지적했다. 초등학교 3학년 나눗셈과 분수를 배우는 시기에 이해가 부족한 학생이 발생했을 때 수업하는 교사는 물론 교내 교사학습공동체에서 부진한 학생을 위한 지원방안을 모색해야 한다는 조언이다.

학생 설문 문항 중 ‘성적을 올리기 위해 사교육이 필요한가요’에는 초등학교 6학년 학생의 75.8%가 ‘매우 그렇다’ 또는 ‘그렇다’고 응답했다. 중학생(3학년)은 83.8%, 고등학생은 86.7%에 달했다.

원문보기:

https://www.khan.co.kr/national/education/article/202201052131015#csidxabd21a0e1a8e7e898c2bda5994a3166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0]

열기 닫기